default_setNet1_2

17개광역시도기독연합회, 차별금지법 ‘반대’

기사승인 [1238호] 2020.07.22  14:10:17

공유
default_news_ad1

- “포괄적 차별금지법, 심대한 문제점 내포”
미래통합당 기독의원들도 ‘반대’ 입장 밝혀

전국의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이하 연합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발하며 국민에게 해당 법안이 불필요함을 적극 알리면서 제정을 막겠다고 다짐했다. 연합회는 서울과 부산, 대구, 인천, 경기 등 전국의 광역시와 각 도별 기독교연합회가 모인 협의체다. 또 미래통합당 기독 의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저지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 7월 16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모임에서는 차별금지법의 문제점을 논의하고 국회 입법을 저지하는 데 필요한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서헌제 한국교회법학회 회장은 “차별금지법이 말하는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은 국민의 양심과 사상, 종교, 경제활동의 자유를 박탈해야 실현할 수 있는 심대한 문제점이 내포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강석 전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저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연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현행 법률로도 얼마든지 차별을 시정하고 이를 구제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때문에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불필요하다는 것을 온 국민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연합회는 차별금지법 저지를 위한 17개 광역시도별 기도회를 연이어 개최키로 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기독 국회의원들은 지난 7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사실상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이라며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채익 의원(미래통합당 기독인회 회장) 등 기독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장애인차별금지법이나 양성평등기본법, 남녀고용평등법 등 20여 개나 되는 개별적 차별금지법으로도 이미 차별이 철폐되고 있기 때문에 법 제정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기독 의원들은 성 소수자를 옹호하고 양산하는 반 성경적인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한다”며 “여당과 진보정당이 이를 철회하지 않고 추진한다면 법안 저지를 위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홍의현 기자 kehc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